2018-09-05 17:53  |  문화산업

‘게임업계 1호’ 넥슨노조 “스마일게이트 노조 설립 지지"

5일 화섬노조 스마일게이트지회 출범… 넥슨에 이어 두 번째

center
(사진=넥슨노조)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지난 3일 게임업계 최초로 출범한 넥슨노조가 5일 두 번째로 출범한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에 지지를 선언했다.

넥슨노조는 5일 ‘스마일게이트 노조 ‘SG길드’ 지지선언문'을 통해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 SG길드가 설립됐다는 매우 기쁜 소식을 전해들었다"면서 지지 의사를 보냈다.

넥슨노조는 “한국을 대표하는 게임회사로 성장한 스마일게이트 뒤에는 열정이라는 이름 하에 열악한 환경과 대우 속에서 일해왔던 노동자들이 있었다"면서 “포괄임금제라는 명목 하에 무료 노동, 과로의 위험, 조직의 해체와 쉬운 해고 등이 12조원 대로 성장한 게임업계 노동자들의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비상식적인 상황에 맞서 싸우기 위해 노동조합을 설립한 것을 깊이 공감하며 지지한다"면서 “노동조합의 불모지에서 함께 걸어갈 동지가 생겼다는 점에 든든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 “노동조합 설립이 게임업계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연대의 시작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오랜 시간 쌓여온 비상식과 부조리의 벽은 높고 두터울 것"이라면서 “그 때마다 오늘을 기억하며 서로 다독이고 나아가자"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판교의 등대로 밤을 밝히는 대신 노동자의 권리를 환하게 밝히는 노동조합이 되자”면서 지지를 보냈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은 5일 “게임업계 만연한 크런치모드를 워라밸 모드로 바꾸어 나갈 노동조합의 행진을 스마일게이트가 이어가겠다"면서 노동조합 설립을 알렸다.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 ‘SG길드'는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스마일게이트알피지, 스마일게이트스토브 등 스마일게이트의 모든 법인들을 가입대상으로 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