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15:29  |  사건사고

금천구청, 가산동 '지반 붕괴' 책임 물어 대우건설 등 고발

경찰, 정식 수사로 전환한 후 규정 위반 여부 등 집중 조사할 방침

center
(사진=뉴시스) 지난달 31일 지반붕괴 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금천구청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 오피스텔 건설현장 인근 아파트에서 발생한 지반붕괴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오피스텔 시공사인 대우건설 등을 고발조치했다.

12일 서울 금천경찰서는 금천구청이 건축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오피스텔 시행사‧건축주와 시공사인 대우건설 등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금천구청이 이날 정식 고발을 진행하면서 이번 지반붕괴 사건은 정식 수사로 전환됐다.

경찰은 지반붕괴 사고 당시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규정을 위반했는지 관리감독이 부실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31일 가산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 공사장 주변 아파트 인근 땅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 규모로 지반이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하자 소방당국은 안전상 위험이 있을 것으로 판단해 지반이 붕괴된 주변 아파트 주민 200여명이 대피시켰다.

당시 전문가들은 오피스텔 지하 터파기 공사를 위한 흙막이가 무너지면서 인근 주변 땅이 붕괴된 것으로 추정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