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17:25  |  TECH

연이은 파격 혜택으로 가입자 잡기 나선 SKT… 이번에는 ‘로밍' 혁신

괌·사이판서 국내와 동일 수준 혜택 제공하는 ‘T괌·사이판패스' 출시

center
(사진=SKT)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SK텔레콤(이하 SKT)의 연이은 혁신 행보가 눈길을 끈다. 이번에는 로밍 혁신이다. 최근 가입자 이탈로 이동통신시장 점유율 하락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연이은 파격 혜택을 잇달아 선보이며 가입자 붙잡기에 나선 모습이다.

SKT는 12일 서울 을지로 SKT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객가치혁신 사업의 일곱 번째 혁신으로 괌·사이판 전용 로밍 서비스인 ‘T괌·사이판패스'를 1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center
(사진=SKT)

T괌·사이판패스는 괌과 사이판에서 국내와 동일한 요금 수준으로 데이터와 음성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별도로 로밍 요금제에 가입해 추가 요금을 지불해야 했지만, T괌·사이판패스는 별도 신청 없이 국내에서 사용하던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월 기본 제공량 100GB를 제공하는 ‘T플랜 라지' 요금제를 이용할 경우 괌과 사이판에서도 그대로 100GB를 사용할 수 있다. 데이터를 소진하면 400Kbps의 속도로 추가 요금 없이 이용 가능하다.


요금제뿐만 아니라 T멤버십도 로밍 혜택을 이용할 수 있다. 한국인에게 인기가 높은 현지 맛집과 관광지, 쇼핑몰 등을 현지 제휴처로 확보해 방문객들이 현지에서도 각종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고객들은 괌 공항과 사이판 도심에 위치한 ‘SKT웰컴데스크'에 방문하면 T멤버십 현지 할인 정보가 수록된 지도를 수령하고 상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SKT는 내년 본격적인 서비스에 앞서 19일부터 괌과 사이판에 방문하는 모든가입자를 대상으로 매일 데이터 1GB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해당 국가 방문 시 자동 적용된다. 정식 서비스는 프로모션 종료 시기인 12월 말 이후 시작된다.

그동안 해외 방문객들은 국내 통신사의 로밍 서비스보다 현지 유심을 구입하거나 포켓 와이파이 등을 대여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기존 로밍 서비스보다 저렴한 가격 덕분이다. 그런데 이번 T괌·사이판패스는 로밍 서비스를 따로 가입하지 않고 국내 요금제를 그대로 끌어와 쓸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파격적이다.

이같은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해 SKT는 과감한 현지 투자를 감행했다. 괌·사이판 현지 이통사인 IT&E에 약 350억 원을 투자, 2대 주주가 됐다. 기존 로밍 서비스는 현지 통신 사업자와 계약을 통해 요금을 정산해 요금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었는데, 이번 투자로 서비스 역량과 더불어 원활한 통신 품질까지 확보했다.

홍승진 SKT MNO사업지원그룹 프로젝트 리더는 “로밍 서비스로 얼마를 투자해 얼마를 벌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면서 “로밍이 통신사 부가수익사업으로 비춰져 고객 불만이 많았는데, 이용자 저변이 확대되면 고객에게 혁신 가치를 전달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터 품질도 국내 대비 절반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SKT 측은 “최근 시스템 최적화 작업을 진행해 기존 대비 2배 이상의 품질 개선을 이뤘다"면서 “HD급 동영상을 보는데 무리가 없는 수준이지만, 트래픽이 몰릴 경우 일부 지역에 한해 SD급 동영상을 무리 없이 재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최근 점유율 하락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SKT가 떠나는 가입자들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 것인가도 관심을 모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5일 발표한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에 따르면 SKT의 국내 이동통신시장 가입자 점유율은 7월 기준 41.9%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보다 0.5%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SKT는 2012년 이후 매년 1%포인트씩 꾸준히 점유율을 경쟁사에 내주고 있다. 여기에 최근 정부의 통신요금 감면 압박으로 요금제 경쟁도 더 치열해진 상황이다.

SKT는 올해 초 박정호 SKT 사장이 주문한 ‘고객가치 8대 혁신'의 일환으로 가족 간 데이터 혜택을 늘리고 요금을 낮춘 ‘T플랜'을 비롯해 1020세대를 겨냥한 혁신 컬처브랜드 ‘0(Young)’과 ‘0라이프' 등 파격적인 서비스를 연이어 선보이며 가입자 잡기에 나섰다. 이번 T괌·사이판패스는 일곱 번째 고객가치 혁신 사업이다.

서성원 SKT MNO사업부장은 "괌·사이판 방문 고객이 국내 요금 수준으로 데이터와 음성 로밍을 이용하고, 다양한 멤버십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 것"이라며 "SKT 고객이 남다른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고객가치혁신 프로그램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