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8 17:24  |  문화산업

엔씨소프트 리니지M, 에피소드 ‘THE LASTAVARD’ 업데이트

center
(사진=엔씨소프트)
[웹데일리=이선기 기자] 엔씨소프트가 자사 모바일 MMORPG <리니지M>에서 두 번째 에피소드 ‘THE LASTAVARD’(이하 ‘라스타바드’)를 업데이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로 모든 이용자는 28일부터 신규 클래스(class, 직업) ‘투사’로 플레이 할 수 있다.

‘투사’는 <리니지M>의 7번째 클래스다. 원작 PC <리니지>에는 없었던 <리니지M> 만의 근거리 공격 특화 클래스다. 드래곤 리플랙팅(적의 공격 대미지를 축적해 반사)과 드래곤 스턴(약점 노출 단계에 따라 적중 확률 상승), 카운터 어썰트(물리 대미지 방어)등 강력한 스킬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엔씨소프트는 신규 서버 ‘라스타바드’를 28일 오후 6시에 오픈한다.

‘라스타바드’ 이용자에게는 캐릭터를 빠르게 성장시킬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라스타바드에 최초로 접속하는 캐릭터에게는 드래곤의 다이아 몬드(이벤트) 100개와 축복 받은 변신·마법인형 카드 상자를 지급한다. 라스타바드 이용자는 70레벨까지 몬스터 등을 사냥할 때 추가 경험치 500%를 얻을 수 있다. 매일 우편함으로 지급되는 아인하사드의 축복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모든 이용자는 신규 콘텐츠 ‘월드던전 라스타바드’를 이용할 수 있다. 월드 던전 라스타바드는 각 월드(10개 서버)의 이용자가 한데 모여 전투를 벌일 수 있는 통합 던전이다. 라스타바드 던전은 지하 1층~지상 4층으로 이뤄져 있다.

엔씨소프트는 에피소드 라스타바드 업데이트를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내달 11일까지 ‘경험치 합산 이벤트’와 ‘암흑룡의 성소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용자는 경험치 합산 이벤트를 통해 2개 캐릭터의 경험치를 1개 캐릭터로 합할 수 있다. 70레벨 이상 이용자는 1인용 인스턴스 던전(instance dungeon)인 암흑룡의 성소에 입장할 수 있다. 던전 공략을 완료하면 ‘영웅 무기 상자’ 등의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또한 10월 31일까지 ‘태고의 옥새 이벤트’와 ‘새로운 역사가 되어라 시즌4 이벤트’도 즐길 수 있다. 이용자는 이벤트 기간 동안 ‘태고의 옥새' 아이템을 게임 내 상점에서 100아데나(게임 내 재화)로 구할 수 있다. 새로운 역사가 되어라 시즌4 기간 종료 후 캐릭터 육성 및 순위에 따라 갤럭시 노트 9, 구글 플레이 기프트 카드 등의 경품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리니지M>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