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15:26  |  펫뉴스

대구시, ‘2022년 아·태 소동물수의사대회’ 유치 성공

center
(사진=대구광역시)
[웹데일리=김수연 기자] 아시아, 태평양지역 3,000여명의 수의사가 참가하는 '제13회 아시아·태평양 소동물수의사대회'가 대구에서 개최된다.

한국동물병원협회와 대구시수의사회, 대구컨벤션뷰로, 한국관광공사로 구성된 대회 유치단은 지난 9월 25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9차 아·태소동물수의사회 총회에서 인토 케랄라(Kerala)와 유치 경합 후, 만장일치로 대구를 개최지로 최종 확정지었다.

한국동물병원협회는 대회 유치를 위해 지난해 호주 골드코스트대회부터 한국관광공사와 대구시의 지원으로 유치단을 파견하며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만장일치로 각국 총회 대표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0여 개국의 2만여 명의 수의사들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아시아소동물수의사회(Federation of Asian Small Veterinary Association, FASAVA)는 지역 수의사들의 전문성 향상, 동물건강, 동물 복지 증진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매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를 순회하며 국제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2022년 한국 대회가 대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국동물병원협회와 대구시수의사회는 "‘2022년 아시아태평양소동물수의사회 대구대회’ 개최를 통해 지역 수의사들의 참여도 최대한 이끌어 낼 예정이며, 대구의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최대한 홍보하여 역대 최대 행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 시장은 “‘2022년 아·태소동물수의사대회’를 통해 대구를 ‘반려동물 친화 도시’이자, ‘국제회의 도시’로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대회 참가자들이 대구 시민들의 반려동물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누고 지역의 풍부한 문화유산을 체험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