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10:09  |  유통

롯데하이마트, 판매사원 3800여명 불법파견 의혹 제기돼 논란

이정미 의원 "하이마트 삼성, LG 등 납품업자로 부터 판매사원 공급받아 전국 460개 지점에 파견"

right
(사진=이정미 의원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롯데하이마트가 3800여명의 판매직 사원을 불법파견했다고 지적했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롯데하이마트가 판매직 3800여명을 삼성, LG 등 납품업자들로부터 공급받아 전국 지점에 불법파견했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롯데하이마트가 삼성·LG·대우일렉트로닉스·만도 등 납품업자로 부터 인력업체 소속 판매사원 총 3846명을 전국 22개 지사와 460여 지점에 불법적으로 공급받아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인력업체 중 지난해 파리바게뜨에 제빵기사를 공급했던 불법파견업체인 ‘아람인테크’도 포함돼 있었다.

또 롯데하이마트는 작년까지 이들 판매사원의 채용·실적점검·퇴근지시·재고관리 등 구체적인 업무 지휘·감독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대규모유통업의 납품업체 인력파견은 현행 ‘대규모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 ‘대규모유통업법’) 제12조(납품업자등의 종업원 사용 금지 등)에 따라 사전 서면약정 등을 통해 납품업자 등(납품업자 및 매장임차인)이 자발적으로 자신이 고용한 종업원 등의 파견을 요청하는 경우에 파견이 허용된다.

또한 이때 판매사원은 납품업자 등이 납품하는 상품만을 판매·관리 가능하다.

하지만 대규모 유통업에서 근로자파견사업을 행하는 인력업체로 부터 인력을 공급받아 전자제품 등 가전제품 판매 업무를 행하면 현행 ‘파견근로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파견법’)’상 파견대상업무 위반 즉 불법파견이 된다는 게 이 의원측 설명이다.

현행 ‘파견법’은 화장품·건설자재·연탄·시계·귀금속·운용용품·자전거 등 일부 상품판매 업무에 대해서만 파견을 허용하고 있다.

따라서 백화점, 마트에서 가전제품과 음료·식료품 판매를 행하고 있는 판매사원의 업무는 파견법상 파견대상업무 위반에 해당될 소지가 많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이 의원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를 공개하며 롯데·신세계·현대 백화점과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내 판매사원 수는 15만명이고 종업원 파견 납품업자 수는 총 1만1674개 업체로 이들 소속 판매사원들이 상당수 인력업체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이 의원은 고용노동부 태스크포스(TF)인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는 활동결과보고서를 통해 고용노동부가 불법파견 정황을 확인하고도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는 지난 2013년도 이마트 불법파견 근로감독 및 2016년 같은 내용의 근로감독 청원에 대해 노동부가 납품업체 판매사원들의 간접고용 존재를 확인하고도 조사를 하지 않고 파견법 위반 혐의가 없다고 단정하였다고 지적한 바 있다.

실제 이마트 내 한 음료회사 판매사원은 10년 동안 최저임금으로 음료를 판매하면서 인력업체만 3번 바뀌는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정위가 대규모유통업자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에 따른 과징금 부과 등을 적발한 내용 중에는 ‘대규모유통업자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파견된 판매사원에게 다른 납품업자의 상품을 판매·진열하게 하거나 상품하차·검열·진열·포장·창고반입·재고관리·매장청소 등 구체적인 업무지시 및 감독 등을 행한 권리남용 사례가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의원은 “이같은 대규모유통업자의 위반행위가 노동법상 실질적인 사용사업주에 해당하는 것이어서 노동부가 감독 등 직무를 방기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대규모유통업 사업장에서 원칙적으로 납품업자 종업원 사용이 제한되는데 예외적으로 대규유통업자에 납품할 상품만을 판매하는 경우 허용된다”며 “인력업체가 납품 상품을 판매하는 자가 아님에도 공정위와 노동부가 대규모유통업의 불법적 간접고용을 방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대규모유통업 판매사원의 간접고용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롯데하이마트를 비롯해 불법파견을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