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15:35  |  부동산

국토부,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 논의…관계기관 첫 회의

“연말 발표 10만호 주택공급에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 포함”

center
1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교통망을 확충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신도시 조성으로 서울 주택수요 분산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교통 인프라가 필수라는 지적에서다.

국토부는 11일 손병석 제1차관 주재로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국토부를 비롯해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국토부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2기 신도시 등 현재의 수도권 교통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광역철도(GTX 등),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TF는 김포·검단·파주 등 ‘2기 신도시’의 교통망 확충도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3기 신도시’ 추진이 발표되자 실효성이 없다는 비판과 기존 주민들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2시 신도시 지역에서 서울 중심부까지는 아직도 1시간 30분 이상 소요되며, 지하철·도로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못한 상황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10일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가 담보 안된 부분에 있어서는 교통대책을 포함시켜 지역 주민 불안감을 해소하려고 한다”며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신규 택지를 연말에 발표할 때 신도시 교통대책도 포함시키겠다”고 언급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말 발표할 10만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포함하는 한편, 분할개발 등으로 인한 중·소규모 개발사업 교통대책 마련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h. 웹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