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14:47  |  자동차·항공

“BMW 화재 원인은 ‘EGR 밸브’ 문제…사측 발표와 달라”

합동조사단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 화재 원인과 무관”…추가 리콜 가능성↑

center
지난달 24일 오후 강원 원주시 소초면 둔둔리에서 BMW 520d 엔진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BMW 차량의 화재 원인은 BMW가 발표한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바이패스 밸브 열림’ 문제가 아닌 ‘EGR 밸브’ 문제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당초 BMW측이 분석한 화재 발생 조건에 없던 결함으로 추가 리콜 가능성이 제기됐다.

7일 BMW 화재 관련 민관합동조사단은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BMW 측이 주장한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은 이번 화재 원인과 전혀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조사단에 따르면 화재발생조건에 없던 ‘EGR밸브’가 화재와 관련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EGR 바이패스 밸브’는 EGR 가스를 EGR 냉각기를 거치지 않고 바로 흡기매니폴드로 보내주는 장치다. ‘EGR 밸브’는 흡입구로 재순환하는 배기가스의 양을 제어하는 밸브다.

조사단 실험 결과 BMW 차량 화재는 ▲EGR 쿨러(냉각기)에 누수가 발생한 상태 ▲EGR 밸브가 일부 열림으로 고착된 상태에서 고속주행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DPF/LNT)의 작동 등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되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EGR 누수 쿨러에 퇴적된 침전물과 입자상 물질(PM)에 고온의 배기가스가 잘못 열린 EGR 밸브를 통해 공급되면서 불티가 발생한다. 이어 불티가 흡기다기관(흡기매니폴드)에 붙은 뒤 공기와 만나 불꽃으로 확산하며 흡기계통에 천공을 유발하고 불티가 엔진룸으로 옮겨가며 화재가 발생한다는 것이 조사단의 분석이다.

이는 지난 8월 18일 BMW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발표했던 화재 발생 조건과는 다르다는 것이 조사단의 설명이다. 당시 BMW는 화재 발생 조건으로 EGR 쿨러 누수와 누적 주행거리가 높은 차량, 지속적인 고속주행과 함께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을 조건으로 꼽았다.

조사단 관계자는 “EGR 바이패스 밸브를 화재 원인으로 가정하고 실험을 진행했지만, 발열 등 조건이 화재를 유발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리콜 외에 또 다른 추가 대량리콜도 필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사단은 또 민간에서 제기한 ‘EGR 바이패스 오작동’에 대해선 실험결과 추가적인 화재가능성은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8월 BMW 차량화재피해자모임에서 요청한 차량 스트레스 테스트(화재가 발생할 때까지 고속주행하는 시험)를 위해 주행거리 8만㎞가량인 동일 차종의 중고차를 구매해 주행시험을 진행했지만 역시 발화 가능성을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조사단은 다음달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추가 조치가 필요한 경우 관련 조치를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조사단 관계자는 “이번 시험을 통해 밝혀진 발화조건 및 화재 경로를 토대로 현재 진행 중인 리콜의 적정성을 검증하고, EGR 쿨러 파손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해 EGR 시스템 제어 관련 프로그램인 전자제어장치(ECU)의 발화 연계성을 확인하는 등 다른 발화 원인이 있는지 시험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