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10:30  |  자동차·항공

‘폭발 위험’ 리튬배터리 운송한 제주항공, 재심서 과징금 90억원

대한항공 등 5개 항공사도 총 16억원 과징금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폭발 위험이 있는 리튬배터리를 허가 없이 운송해 과징금 90억원의 처분을 받은 제주항공이 재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처분을 받았다. 이륙 후 여압계통 이상으로 회항한 대한항공에는 과징금 6억원이 부과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4일 제2018-7차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어 제주항공과 대한항공을 비롯해 모두 5개 항공사에 106억2500만원의 과징금 부과 처분을 내렸다고 15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국토부 장관 승인 없이 20회에 걸쳐 리튬배터리가 들어있는 시계 등 휴대용 전자기기 300여 점을 운송했다가 적발됐다. 리튬배터리는 압력이나 충격으로 인한 폭발 가능성이 있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위험물로 지정한 화물이다.

제주항공은 리튬배터리가 장착된 시계를 운송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운송 대상이 휴대전화 보조배터리와 같은 것이 아니라 초소형 배터리가 내장된 시계라는 점을 들어 처분이 과도하다며 재심의를 요청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제주항공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1심 처분을 확정했다.

제주항공은 또 지난 5월 15일 제주공항에서 김해로 출발하던 506편이 3번 주기장에서 후진중 정지돼 전방 바퀴가 이탈·손상된 사고에 대해서도 3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당시 조종사는 15일의 자격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 에어서울 역시 비슷한 유형의 사고로 과징금 3억원, 조종사 자격정지 30일 처분을 받았다.

항공기 내 필수 탑재서류인 항공운송사업 운항증명서(AOC) 사본을 구비하지 않고 운항한 이스타항공은 과징금 4억2000만원을, 확인정비사 자격기준 등을 위반한 에어인천은 과징금 500만원을, 객실여압계통 이상으로 회항한 대한항공은 과징금 6억원을 각각 부과 받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항공기 운항현장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고 안전법령 위반에 대해서는 엄격히 처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