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3 15:35  |  사건사고

김종천 靑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문 대통령 “즉각 사표 수리”

23일 새벽 청운동 주민센터 앞 음주운전 ‘덜미’…혈중알콜농도 면허취소 수준

center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23일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김 비서관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한양대 후배이며 임 실장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인물이다.

23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김종천 비서관은 이날 0시 35분께 서울 종로구 효자동에서 음주 상태로 100m 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비서관은 차를 몰던 중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경찰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김 비서관의 혈중알콜농도는 0.120%로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관은 청운동 주민센터 앞 횡단보도 인근에서 서행으로 운전하다가 더 이상 진행하지 않고 정차해 있었고, 이를 본 경찰이 음주를 의심해 단속했다. 경찰은 김 비서관이 현장에서 음주운전을 시인했으며, 경찰서 출석 확인을 받고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 뒷좌석에는 동승자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 등 동승자 관련 부분은 추후 조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의전비서관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뒤 사직서를 제출했고 공직기강비서관실에 자진 신고 및 조사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현안점검회의 후 티타임에서 임 비서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으며, 즉각 사표 수리를 지시했다고 고 부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신속하게 김 비서관의 사직 절차에 들어간 것은 ‘윤창호씨 사고’ 등을 통해 최근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한 음주운전에 선처를 베풀 수 없다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윤창호씨 사고’는 고(故) 윤창호씨가 지난 9월 휴가를 나갔다가 부산 해운대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사건이다.

문 대통령은 해당 사건이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서 큰 이슈가 되자 지난달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음주운전 사고는 실수가 아니라 살인행위가 되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삶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행위가 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초범이라 할지라도 처벌을 강화하고, 사후 교육시간을 늘리는 등 재범 방지를 위한 대책을 더욱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지시 이후 한달여 만에 청와대 비서관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되자 청와대의 ‘기강’이 헤이해진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임 비서실장의 대학 후배이자 보좌관 출신인 김 비서관은 대통령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하다가 지난 6월 의전비서관을 맡았다. 고 부대변인은 의전비서관 직무는 홍상우 선임행정관이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