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4 21:06  |  사건사고

“가해자 남성 아닌 여성” 제주 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 ‘정신착란’‥ 20대 여성 얼굴 찢어져

center
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 사건
[웹데일리=김민정 기자]
경찰에 붙잡혀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는 여성이 20대 여성 2명의 얼굴과 손 등에 흉기를 휘둘러 크게 상처를 입힌 사건이다.

보도에 따르면 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 여성의 범행은 정신착란, 조현병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원서 흉기 휘두른 30대 사건에 적용될 특수상해 혐의는 형법 제 258조의 2에 따라 1년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이 구형되는 범죄다.

또 이로 인해 피해자가 중상해를 입을 경우에는 2년 이상에서 20년 이하의 징역으로 더욱 수위가 높아지게 된다.

이날 사고를 당한 피해자들은 얼굴과 손 등에 큰 상해를 입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