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09:55  |  라이프

매혹적인 스릴러로 돌아온 기욤 뮈소, ‘아가씨와 밤’ 26일 출간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기욤 뮈소(Guillaume Musso)’가 매혹적인 스릴러를 들고 돌아왔다.

center
(사진=밝은세상)


도서출판 밝은세상은 프랑스 작가 기욤 뮈소의 장편소설 <아가씨와 밤>을 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신간은 기욤 뮈소의 15번째 장편소설이다. 로맨스 스릴러를 담고 있다. 이미 프랑스에서 초판 55만 부 판매된 베스트셀러다. 전 세계 30여 개국에 판권인 팔린 소설이다. 프랑스 FR2 방송에서 드라마 제작이 결정되며 이전 작품들처럼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아가씨와 밤>은 기욤 뮈소가 나고 자란 프랑스 남부 코트다쥐르의 앙티브를 배경으로 한다. 과거의 로맨스와 악몽 같은 기억 양쪽에 사로잡힌 작가 토마가 고향을 방문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25년 전 주인공이 사랑한 여인이 실종된 후 이 과정에서 겪는 끔찍한 기억과 함께 사건의 단서들이 작가로 성공한 토마에게 하나씩 배송되며 공포감이 조성된다.

기욤 뮈소다운 속도감과 긴장감을 한껏 불어넣으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강렬한 서스펜스로 독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여기에 독특한 개성을 가진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며 깊이 있고 섬세한 심리묘사를 통해 인물들의 내면세계를 흥미롭게 그려냈다는 평가다. 기욤 뮈소 특유의 반전적인 요소와 로맨스 작가다운 탁원한 인물·심리묘사가 작품에 온전히 몰입하게 만든다.

밝은세상 관계자는 “기욤 뮈소의 소설은 단숨에 심장을 뛰게 만드는 역동적인 스토리,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 복잡한 퍼즐 조각을 완벽하게 맞추는 치밀한 구성이 돋보인다”며, “탄탄한 스토리를 갖춘 이번 신간 <아가씨와 밤> 역시 로맨스, 스릴러가 복합적으로 가미된 <파리의 아파트>, <브루클린 소녀>, <내일>, <센트럴파크>를 잇는 스릴러”라고 전했다.

<아가씨와 밤>은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교보문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출간을 기념해 프랑스 원서판 표지의 <아가씨의 밤>을 판매한다.

한편, 기욤 뮈소는 수많은 국내외 고정 독자들을 확보하고 있다. 그의 15권 장편소설 모두 프랑스에서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또한, 국내에서도 <구해줘>가 무려 200주 이상 베스트셀러 기록을 세우며 <아가씨와 밤> 이전 14권 소설들이 모두 베스트셀러에 등재됐다. 지난 2016년에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가 한국에서 영화화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렇듯 기욤 뮈소의 소설들은 작가 고유의 장르를 형성했다는 평을 받으며 그의 영향력을 계속 키우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