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09:49  |  TECH

LG유플러스, 효율적 관리·빠른 확장 가능한 '5G SDN 스위치' 상용망 적용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LG유플러스는 가상화 기반 5G 장비의 효율적 관리와 신속한 확장을 가능하게 해주는 '5G SDN 스위치'를 개발하고 5G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center
사진=LG유플러스


5G SDN 스위치는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SDN이란 네트워크 관리자가 보다 효율적으로 네트워크를 제어·관리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스위치는 서버와 단말에서 발생한 데이터 트래픽을 충돌 없이 목적지까지 전달하는 장비다. 즉, 하나의 컨트롤러에서 여러 대 장비의 네트워크 구성을 한꺼번에 설정하고 변경하는 등 통합제어와 체계적인 운영·관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가상화 기반으로 운영되는 5G 장비의 효율적인 관리는 물론, 급변하는 고객 요구에 맞춰 새로운 5G 서비스를 신속하게 개발하고, 더욱 빠르게 업그레이드해 제공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시스코와 함께 장비 개발을 완료하고, 5G 패킷 교환기 등 가상화된 5G 코어 장비와의 연동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또한, 5G SDN 스위치는 기존 가상 사설망 기능(VPN, Virtual Private Network)을 더욱 확장해 서비스별, 고객군별로 최대 1천 600만 개까지 가상화된 독립 망 제공이 가능하다. 덕분에, 서비스 보안성이 대폭 강화됐고, 가상화된 독립 망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전용회선과 같이 마치 별도로 구축된 망을 이용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최대 몇 주일씩 걸리던 서비스 제공 시간 역시 최고 몇 시간 내로 단축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이번 5G SDN 스위치 적용으로 5G 서비스 보안을 강화해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코어와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연동해 보다 다양한 5G 서비스 제공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