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15:39  |  인사·부고

文 대통령, 기재부 1·2차관 등 차관급 16명 인사…靑 참모 전진 배치

기재 1차관 이호승·2차관 구윤철…靑 비서 3명 차관급 발령

center
김의겸 대변인이 1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경제부총리 정례보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기획재정부 1·2차관을 포함한 차관급 16명에 대한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이뤄졌던 차관급 일괄 교체 이후 최대 규모의 차관급 인사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기획재정부 1차관에 이호승 청와대 일자리기획비서관, 기재부 2차관에 구윤철 기재부 예산실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기재부 1·2차관 동시 교체는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 수장인 홍남기 경제부총리와의 원활한 호흡을 위해 실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 제1차관에는 박선호 국토부 국토도시실장,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에는 김학도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이, 인사혁신처장에는 황서종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에는 문미옥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행정안전부 차관에는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이,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는 김용삼 국민체육진흥공단 전무이사가 각각 임명됐다.

조달청장에는 정무경 기재부 기획조정실장이, 소방청장에는 정문호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장이 각각 임명됐다. 농촌진흥청장에는 김경규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는 김진숙 같은 청 차장이, 국무조정실 제2차장에는 차영환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이 각각 임명됐다.

국가보훈처 차장에는 이병구 보훈처 기획조정실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는 엄재식 동(同) 위원회 사무처장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에는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이 각각 임명됐다.

이날 임명된 차관급 16명은 모두 전현직 관료 출신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3년차를 앞두고 조직 안정성 차원에서 해당 기관에 잔뼈가 굵은 관료 출신을 대거 등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인사의 전체적인 의미는 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역동적인 정부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역동적인 정부를 통해 국민이 성과를 체감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난 1년 7개월 동안 대통령의 뜻을 직접 받들어 정책을 만들고, 구현했던 인사에 대한 전진배치가 두 번째 의미”라며 “이분들이 직접 현장에 들어가서 대통령의 뜻을 잘 구현해 나가달라는 뜻이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참모진의 전진 배치에 대해서도 "지난 1년7개월 동안 청와대에서 대통령의 뜻을 직접 받들어 정책을 만들고 구현하셨던 분들"이라며 "이분들이 직접 현장에 들어가셔서 대통령의 뜻을 잘 구현해 나가달라는 뜻이 담겨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호승·문미옥 차관, 차영환 국조 2차장 등 청와대 비서 3명이 부처 차관급으로 발령남에 따라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차관급 인사 16명 가운데 서울대 출신이 9명이었고 이중 경제학과는 4명이었다. 또 특정 고등학교(광주 동신고) 출신이 세 명이나 포함돼 화제가 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등 수도권과 호남 출신이 각각 5명이었고, 충청권 출신 4명, TK.PK 등 영남권이 2명이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