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10:08  |  기업

파타고니아, 세금 감면액 ‘110억 원’ 전액 환경단체에 기부

트럼프 행정부 감세 정책으로 절약한 1,000만 달러 풀뿌리 환경 단체에 전액 기부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patagonia)가 미국 정부가 절감해 준 세금 110억 원 전액을 환경단체에 기부한다.

center
사진=파타고니아
파타고니아는 트럼프 행정부의 기업 감세 정책으로 절세한 1천만 달러(약 110억 원) 전액을 '지구를 위한 1%(1% For the Planet)'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풀뿌리 환경 단체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로즈 마카리오 파타고니아 CEO는 "지구는 인류가 유발한 기후 문제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더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 최근에 발표된 기후 평가 보고서(Climate Assessment report)에 따르면, 현재 기후 변화로 인한 위기는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파타고니아는 지구가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음을 다시 한번 환기하며, 이번에 발생한 천만 달러를 공기, 땅, 물을 지키고 기후 위기의 해결책을 찾는 환경 단체들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했다.

이어 "선물로 마음을 전하는 연말, 우리는 감세로 절약한 돈을 그 어느 때보다 도움이 다급한 우리의 별, 지구에게 전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파타고니아는 1986년부터 이익의 일부를 풀뿌리 환경단체에 지원해왔다. 2001년에는 파타고니아의 창립자이자 소유주인 '이본 쉬나드(Yvon Chouinard)'와 블루 리본 플라이스의 '크랙 매투스'가 비영리단체인 ‘지구를 위한 1%(1% For the Planet)’를 설립해, 작년까지 974개의 단체에 8천 9백만 달러(약 979억 원)를 지원했다.

파타고니아 코리아 또한 ‘지구를 위한 1%’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 운동 연합, 여성 환경 연대, 녹색 연합 등 23개 단체를 지원하며 국내 환경 보존과 복원을 위한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편, 파타고니아는 지난 2017년 미국 국립 보호구역인 '베어스 이어스(Bears Ears)'의 지정 면적 축소를 계획한 미국 트럼프 행정부를 대상으로 행정명령 저지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어 '대통령이 당신의 땅을 훔쳤습니다(The President Stole Your Land)' 캠페인을 전개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환경규제 완화 정책과 관련해 환경단체와 함께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