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0 14:31  |  정치

김성태 의원 딸, KT 특혜 채용 의혹…"윗선에서 입사 지시"

한겨레 "계약직 채용부터 정규직 전환까지 특혜"…김 의원 "허무맹랑한 소설"

center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도산서원에서 찍은 kt신입사원 선비문화 체험수련 기념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前) 원내대표의 딸이 KT에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 전 원내대표는 “허무맹랑한 소설”라며 “청와대가 특별감찰반 문제가 터지자 물타기를 하려고 정치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20일 한겨레는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계약직으로 채용된 과정부터 정규직으로 전환된 과정까지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고 보도했다.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GSS)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김 의원 딸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올해 2월 퇴사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KT자회사 KT링커스 노조 위원장 출신이다.

우선 계약직 채용에 대해 당시 KT 스포츠단 사무국장의 말을 인용해 “윗선에서 이력서를 받아와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원래 계약직 채용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위에서 무조건 입사시키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은 2011년 4월 계약직으로 입사해 2012년 12월까지 근무하다가 공채시험에 합격해 2013년 1월 정규직 공채로 임용됐고, 이후 신입사원 연수 교육을 받던 중 1월 말 스스로 퇴사하고 4월 KT스포츠 분사에 맞춰 특채로 재입사했다”고 보도했다.

즉 계약직 채용에서 ‘낙하산’ 정황이 있고, 계약직 근무를 병행하며 2012년 진행된 공채 시험에 합격해 2013년 정규직 공채로 임용된 뒤 한 달 만에 퇴사를 결정하고, 두 달을 쉬었다가 KT스포츠단이 분사하면서 특채로 재입사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김 전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정당당하게 채용됐다”며 전면 부인했다. 그는 “내 딸은 2011년 비정규직 생활을 시작해 2013년 공개경쟁시험에 응시해 정식 채용됐다. 당시 잠도 못 이루며 컴퓨터 앞에서 채용결과를 기다렸고, 이 땅의 많은 젊은이들처럼 비정규직 기간 동안 고달픔과 어려움을 겪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딸은 2013년 KT 정규 공채 직원으로 사번도 당연히 받고 스포츠재단에서 일하고 있다가 스포츠재단이 KT자회사로 분산되는 바람에 모든 직원들과 함께 KT스포츠단으로 신분전환이 이뤄진 것"이라면서 "기사에는 마치 2013년 1월 공채 시험에 합격하고 연수 도중 본인이 퇴사한 후 두 달 쉬었다가 KT스포츠재단이 자회사가 되니 (입사한 것처럼) 날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문제가 터지면서 이를 물타기 위한 수단으로 정치공작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며 “(특혜채용 의혹 제기는) 연초부터 민주당이 추적해 온 사안으로 정치권력과 언론이 결탁된 공작사찰”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