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5 09:00  |  자동차·항공

BMW 화재 조사결과 발표일 광주서 BMW 차량 또 다시 화재

24일 오후 6시 24분 경 광주 광산구 도산동 모 아파트서 BMW 차량 화재 발생

center
BMW 차량 화재 관련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가 발표된 24일 광주에서 또 다시 BMW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민관합동조사단이 BMW 차량 화재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 지 1일이 지나지 않아 BMW 차량이 또 다시 광주에서 불타올랐다.

지난 24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24분 경 광주 광산구 도산동 모 아파트 인근 도로를 주행하던 BMW 320d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차량 화재는 출동한 119 대원들에 의해 십 여분 만에 진압됐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에 의하면 해당 차량 운전자는 엔진룸 부근에서 연기가 발생하자 황급히 주차장에 차량에 주차했고 이후 화재가 발생하자 바로 인근 소방서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발생한 2009년식 bmw 차량은 안전점검 대상은 아니었으며 해당 차량 화재로 인해 인근에 주차됐던 K5 등 승용차 2대도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또한 소방당국은 이날 신고자인 A시 증언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 및 피해규모를 조사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한편 이날 민관합동 조사단은 BMW와 관련한 최종 조사 결과를 국토해양부에 전달했다.

조사단 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BMW는 차량 결함을 은폐·축소하고 늑장 리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근거로 국토교통부는 BMW를 검찰 고발하고 과징금 총 112억7천만원을 부과하며 추가 리콜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