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5 20:50  |  정치

'공항 갑질' 김정호 의원, 대국민 사과…"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어"

"공항 안전직원께 머리 숙여 사과"…국토위 사퇴 요구엔 "당 결정 따를 것"

center
'공항 갑질'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갖고 "당사자에게 전화해 '잘못했다'고 사과했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공항에서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는 직원에게 ‘공항 갑질’로 논란을 일으킨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25일 공식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휴일에 불미스러운 일로 찾아뵙게 돼 면목이 없다”며 “국민들께서 회초리를 들어 제 종아리를 때린다해도 그 질책을 달게 받겠다는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아침 김포공항 보안 요원에게 직접 사과 전화를 드렸다. 노조위원장에게도 정중한 사과 말씀을 드렸다”며 “다시 한번 이 자리를 빌어 당사자이신 공항안전요원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일을 통해 국회의원이라는 직분의 엄중함을 뼈저리게 느꼈다”며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제대로 된 국회의원으로 거듭나도록 더욱 겸손하게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도중 세 차례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사퇴하라는 야당 요구에 대해서는 “그 답변은 당에서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대국민사과문을 발표한 만큼, 오늘은 제 처지와 심경을 헤아려 달라”며 “다른 얘기를 하게 되면 그게 또 논란의 씨앗이 될까봐...”라고 말을 아꼈다.

김 의원 측은 “오늘 오전 김포공항 보안담당 직원 및 노조 관계자와 전화로 먼저 정중히 사과의 말을 전했고, 공항 관계자들에게 그 뜻이 받아들여졌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일 오후 9시5분께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장에서 경남 김해로 떠나기 위해 보안검색을 받던 중 휴대전화 케이스에 넣어진 신분증을 꺼내서 보여 달라는 공항 보안요원의 요구에 강압적인 행동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