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6 16:59  |  법원·검찰

검찰, 靑 민정수석실 압수수색…'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

윤영찬 수석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임의제출 형식 자료 제출

center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검찰이 민간인 사찰 의혹을 받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주진우)는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과 반부패비서관실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지난 21일 조국 민정수석 등에 대한 고발사건을 재배당 받은 지 닷새 만이다. 다만 청와대는 보안시설이라는 점을 들어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특감반 근무 당시 작성했던 보고 문건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특감반은 민정수석실 산하 기관으로 과거 사직동팀과 같은 업무를 하고 있다. 대통령의 친인척 및 대통령과 특수한 관계에 있는 인사·대통령이 임명하는 행정부 소속 고위 공직자 등을 상대로 감찰 업무를 수행한다.

검찰은 김 수사관의 각종 첩보 생산 과정에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상관들이 얼마나 관여했는지, 첩보 내용이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게 보고됐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금일 자유한국당 고발사건과 관련하여 서울동부지검 검사와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며 “청와대는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압수수색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20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21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사건을 이송받은 서울동부지검은 24일 사건을 형사5부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