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6 17:58  |  부동산

미래에셋대우, 아마존 물류센터 7천800만 달러에 인수

물류센터 일부 지분 상품화해 미국 현지 기관과 고액자산가에 판매 예정

center
26일 미래에셋대우는 약 900억원을 투자해 아마존 물류센터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의 신설 물류센터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26일 미래에셋대우는 7천800만달러(약 900억원)를 투자해 아마존 신설 물류센터 인수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미래에셋대우 미국 LA법인은 물류센터 지분을 단독 인수한 후 일부 지분을 상품화해 미국 현지 기관은 물론 고액자산가 등에게도 직접 판매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거래에는 글로벌 보험사인 알리안츠가 선순위 투자자로 참여했다.

미국 부동산투자회사 ‘USAA Real Estate Company’가 지난 7월 완공해 아마존이 15년 장기 임차 후 최대 25년까지 추가 임차할 수 있는 조건으로 계약한 수익형 자산인 이 물류센터는 미국 애틀랜타 인근 약 3만평 부지에 위치했다.

우연광 미래에셋대우 미국 LA 법인 대표는 "미래에셋은 강화된 미국 내 네트워크를 활용해 보다 많은 우량자산들을 인수한 후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 미국 LA 법인은 미국 내 우량한 대체투자 자산들을 인수하는 현지화된 IB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있으며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 포트폴리오, 하와이 포시즌스 등 미국 내 트로피 에셋에 대해 활발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 투자한 자산을 상품화한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을 현지 고객에게도 제공함으로써 IB와 WM(자산관리) 비즈니스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는 사업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