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15:40  |  TECH

삼성전자, 8일 美 'CES 2019'에서 신제품 '스페이스 모니터' 공개

사용자가 책상에 모니터 고정시킨 후 자유로운 배치 가능...게이밍 전용 모니터도 선보일 예정

center
4일 삼성전자는 오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등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삼성전자가 이달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업무 공간의 변화를 가져올 '스페이스 모니터’와 화질 혁신을 보여줄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한다.

이날 공개 예정인 '스페이스 모니터'는 클램프(Clamp)형 힌지(Hinge) 스탠드를 채용해 사용자가 책상 위 공간을 효과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한 제품으로 32형UHD와 27형WQHD 2종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사용자가 책상에 제품을 고정시킨 후 벽에 밀착시켜 놓거나 앞으로 끌어 당겨 쓰는 등 자유로운 배치가 가능해 기존 모니터(자사 32형) 대비 약 40% 이상 공간 효율이 높아져 업무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

또한 이 스탠드는 클램프 형태 고정이 가능한 테이블엔 모두 설치가 가능하며 화면 위치를 누구나 쉽고 빠르게 조정할 수 있다. 모니터 높이도 테이블 바닥부터 최고 213mm 높이까지 이동 가능해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눈높이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페이스 모니터'의 경우 HDMI와 파워선이 일체형인 Y-케이블을 제공하고 케이블 매립형 후면 디자인을 적용해 PC연결시 깔끔한 선 정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CES 2019에서는 49형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CRG9도 공개된다.

이 제품은 커브드 스크린(곡률 : 1800R) 최초로 듀얼 QHD(5120×1440) 화질을 적용했으며 32:9 화면 비율(슈퍼 울트라 와이드)을 갖춘 게이밍 전용 모니터다.

CRG9은 최대 1000니트의 밝기를 지원하고,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보정하는 HDR10 기능이 탑재돼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이와함께 AMD 라데온 프리싱크 2(FreeSync 2) 기술을 탑재해 끊김 없는 부드러운 화면을 보여주고 120Hz 주사율과 4ms(GTG 기준)의 빠른 응답 속도로 최적의 게임 환경을 만들어 준다.

이 밖에도 FPS‧RTS‧RPG‧AOS‧Custom 등 각 게임 장르에 최적화된 모드를 사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1인칭 슈팅 게임(FPS)시 적중률을 높여주는 가상 표적(Virtual Aim Point) 기능도 새롭게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32형 커브드 모니터에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와 10억개의 컬러를 지원하는 UR59C 제품도 8일 CES 2019를 통해 선보인다.

UR59C는 그래픽 디자이너 또는 사진 작가 등 고화질 업무를 담당하는 디자인 전문가를 위한 제품으로 UHD커브드 화면의 몰입감 있는 작업 환경을 제공한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스페이스 모니터는 사용 시간과 공간 활용에 대한 삼성의 오랜 고민을 통해 탄생한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가치를 전달하는 신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