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14:30  |  펫뉴스

안산시, '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사업' 추진 나선다

[웹데일리=김수인 기자] 안산시가 유실·유기동물이 입양 활성화와 보호여건 개선을 위해 '2019년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center
'2019년 유실·유기동물 입양비 지원사업'은 안산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유실·유기동물을 입양한 사람에게 지원한다. 질병진단비·치료비·예방접종·중성화수술비·미용비용의 50%를 지원한다.

1마리 기준으로 최대 10만원까지 지원되며, 올해에는 600마리의 유실·유기동물의 입양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입양 후 6개월 이후에는 신청이 불가능하다.

입양비 지원을 희망하는 시민은 분양확인서, 보조금 지급 신청서, 진료내역 등이 명시된 영수증(간이영수증 제외), 통장사본 등을 시 농업정책과로 제출하면된다. 신청서 서식은 안산시 농업정책과, 안산시 유기동물보호소에 구비되어 있다.

시 관계자는 "입양비 지원 사업을 통해 입양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많은 유실·유기동물이 새로운 가정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