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11:19  |  정치

손혜원 "SBS·중흥건설·조합 모두 조사 응하면 검찰 수사 요청"

박지원 "재산·의원직 걸지 말고 검찰에 스스로 수사 의뢰해야"

center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건부 검찰 수사 요청’ 입장을 내놨다.

손 의원은 1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검찰수사를 의뢰하라는) 박지원 의원님 말씀대로 검찰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이 목포발전에 기여한 바가 크다. 투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본인을 옹호해주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손 의원이 16채를 직간접 보유하고 있다면 예사스런 일이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입장을 바꾼데 대한 답변이다.

손 의원은 “다만 서산 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건설사, SBS 취재팀이 같이 검찰 조사에 응한다면”이라고 조건을 붙였다.

손 의원은 이어 “조속히 답 주시면 바로 검찰 수사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님, 아파트 조합원 여러분, 건설사, 그리고 SBS 취재팀. 여기까지 왔는데 같이 가자”며 “모든 의혹을 밝히자. 다 같이 검찰수사 요청하자“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손 의원이 차명이나 투기를 했다고 하면 자기 목숨과 모든 재산, 의원직을 걸겠다고 강하게 나오셨는데 그러실 것이 아니라 검찰에 본인 스스로 수사 의뢰를 해서 그 의혹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어 “저는 손 의원이 문화재 특구로 발표된 이전에 부동산을 두 채 샀기 때문에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았다"며 "그런데 지금 토지 등 20곳, 또는 15채, 16채 이렇게 있다고 하면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합목적적이라도 과정과 절차가 정당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