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2 12:06  |  펫

반려동물 식품 기업 '네슬레 퓨리나', 홈플러스와 함께 유기반려동물 사료 기부

[웹데일리=김수인 기자]
세계적인 반려동물 식품 전문 기업 네슬레 퓨리나가 홈플러스와 함께 올해로 6년째 진행하는 '100g의 사랑 나눔 캠페인'을 통해 사료 약 1톤(1,017kg)을 동물자유연대 반려동물복지센터에 전달했다.
center
사진=네슬레 퓨리나
기부한 사료는 지난해 12월 2주 동안 고객이 홈플러스 매장에서 퓨리나원, 비욘드, 알포, 프리스키, 캣차우 제품 구매 시, 사료를 100g씩 적립하는 방식으로 마련됐다. 사료 전량은 동물자유연대에서 보호하고 있는 유기반려동물 약 290여 마리의 따뜻한 한 끼 식사로 제공될 예정이다.

지난 17일 열린 기부식은 네슬레 퓨리나와 홈플러스, 동물자유연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네슬레 퓨리나 관계자는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유기반려동물들을 위한 행사 취지에 많이 공감한 반려인들이 참여해주신 것 같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마련해 펫푸드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사람과 반려동물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홈플러스 관계자는 "유기반려동물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2013년부터 네슬레 퓨리나와 뜻을 같이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작게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네슬레 퓨리나는 '반려동물을 향한 우리의 열정(Your pet, Our passion)'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반려동물과 사람이 함께할 때 서로에게 더 나은 삶이 펼쳐진다는 신념으로, 서울 강동구 유기동물입양센터 '강동 리본센터' 정기 후원, 반려견 문화교실 '서당개' 운영, 겨울철 길고양이 안전을 위한 '모닝노크' 캠페인 진행 등을 전개한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