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17:33  |  자동차·항공

택시‧카풀 TF, 4차 산업 기술 적용한 택시 서비스 제공 우선 검토

전현희 위원장 "택시와 플랫폼 기술 결합 방안 모두 합의...자가용 배제는 추후 논의"

center
25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 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택시와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 제공 방안을 먼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카풀 서비스' 도입을 두고 극심한 갈등을 빚어온 택시업계와 정부‧여당‧카풀 업계가 택시와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 제공 방안을 먼저 검토하기로 합의했다.

25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통해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택시산업 발전은 물론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해 국민에게 편리한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의견이 회의에서 나왔지만 그 중 모든 당사자들이 합의한 내용만 말씀드린다"며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플랫폼 업계와의 상생을 통한 택시업계의 전향적인 발전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브리핑 직후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아직 구체적인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며 "택시산업을 공유경제의 하나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생각하고 우선적으로 논의하겠다는 큰 방향을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가용을 완전히 배제했느냐는 질문에는 "자가용 배제 등을 확정한 것은 아니며 추후 논의를 이어갈 수 있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택시와 플랫폼 결합 모델과 택시업계 발전방안, 정부 측의 지원방안 등도 중점적으로 다룰 계획"이라며 "우리나라만의 새로운 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당정과 카카오모빌리티, 택시업계는 택시산업 발전과 플랫폼 업계와의 상생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를 출범했다.

이후 지난 23일 첫 회의를 연 뒤 이날 택시 4단체 대표들과 카카오 모빌리티 대표, 정부 여당이 참여한 가운데 2차 회의를 열었다. 3차 회의는 설 명절 이후인 2월 11일 열릴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