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0 11:07  |  인사·부고

삼성家 장녀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별세...향년 90세

지난 1991년 삼성그룹에서 전주제지 분리‧독립해 '한솔제지' 설립

right
30일 이병철 삼성 창업주 장녀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이 이날 향년 90세 나이로 별세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이병철 삼성 창업주 장녀이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누나인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이 향년 90세 나이로 30일 별세했다.

삼성그룹에서 독립해 한솔그룹을 이끈 이 고문은 지난 1929년 경상남도 의령에서 이병철 창업주의 4남 6녀 중 장녀로 태어났다.

지난 1979년 호텔신라 상임이사로 취임해 경영 일선에 뛰어든 그는 1983년 한솔제지 전신인 전주제지의 고문을 맡았다.

이 고문은 지난 1991년 전주제지를 삼성그룹에서 분리‧독립시킨 후 사명을 '한솔제지'로 변경한 뒤 독자적인 행보에 나섰다.

한솔그릅은 국내 제지업계 1위인 한솔제지와 건축자재 기업 한솔홈데코, IT업체 한솔테크닉스, 수출입물류기업 한솔로지스틱스, 펄프‧제지 플랜트기업 한솔EME 등 다수의 계열회사를 거느리고 있다.

지난 2002년 이 고문은 삼남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에게 한솔제지 대표이사 자리를 물려줬고 이후 조 회장은 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이 고문은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95년 문화 예술계 후원을 위해 한솔문화재단을 설립한 뒤 2000년에는 모친인 박두을 여사의 유지를 기리며 국내 최초 여성 전문 장학재단 '두을장학재단'을 설립 했다.

지난 2013년에는 세계적인 일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해 화제가 된 뮤지엄 산을 설립했다. 뮤지엄 산에는 세계적인 '빛의 마술사' 제임스 터렐의 작품이 아시아 최초 4개나 설치됐다.

이 고문 자녀는 조동혁 한솔케미칼 회장, 조동만 전 한솔그룹 부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조옥형 씨, 조자형 씨가 있다.

장례식장은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오는 2월 1일 오전 7시 30분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