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10:23  |  방송·연예

옹성우,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 '이터니티' 개최

center
[웹데일리=고경희 기자]
옹성우가 첫 아시아 팬미팅 투어에 나선다.

옹성우는 오는 3월 16일 태국을 시작으로 첫 해외 단독 팬미팅 '옹성우 1st 팬미팅 투어 <이터니티>'(ONG SEONG WU 1st Fanmeeting Tour <Eternity>)를 개최한다. 'Eternity'는 흐르는 시간 속 옹성우와 팬들의 변하지 않는 영원의 순간을 의미한다.

이번 아시아 팬미팅에서 옹성우는 다양한 이벤트를 포함하여 다채로운 볼거리와 무대로 팬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져 벌써부터 팬미팅 투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더불어 3월 태국에 이어 말레이시아, 4월 싱가포르의 개최가 확정돼 현지 미디어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옹성우는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의 주인공 최준우 역에 캐스팅됐다. 뿐만 아니라 광고, 화보 촬영 등 바쁜 개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가운데 평소 팬 사랑이 넘치는 소통왕답게 개인 SNS를 오픈, 팬들과의 적극적인 교감에도 나서고 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옹성우가 3월 태국, 말레이시아, 4월 싱가포르까지 총 3개국에서 생애 첫 해외 단독 팬미팅을 개최해 팬들과 만난다"며 "드라마 방송 전 팬미팅 투어를 통해 해외 팬들과 만나고, 드라마 방송 이후인 하반기 국내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