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14:09  |  기업

검찰, 조양호 한진 회장 추가기소 검토...'조세포탈' 혐의 적용 계획

국세청 "조 회장, 통행세 챙기는 과정에서 발생한 수익 미신고"

center
7일 검찰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조세포탈 혐의 등을 적용해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검찰은 회삿돈 270억여원을 횡령·배임한 혐의로 재판에 기소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 조세포탈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 계획이다.

7일 서울남부지검은 조 회장에게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 등을 적용해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이 작년 11월 23일 조 회장을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하자 검찰은 해당 사안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검찰 수사결과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013년부터 작년 5월까지 대한항공 납품업체들로부터 항공기 장비·기내 면세품을 구매하면서 중간에 '트리온 무역' 등 업체를 끼워 넣고 통행세(중개수수료)를 챙겨 대한항공에 196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세청은 조 회장이 이 과정에서 얻은 추가 이익에 대한 세금을 신고·납부하지 않았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또한 국세청은 조 회장이 모친 묘를 관리하는 묘지기에게 약 7억원 규모의 토지를 매각하면서 해당 소득에 대한 세금을 신고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사안을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검찰은 조 회장이 자택 경비 비용을 계열사 회삿돈으로 지급한 혐의(횡령)도 추가 적용해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자택 경비 비용에 대한 수사는 그동안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했으나 조 회장 사건과 관련한 재판을 남부지검에서 진행해 사건이 이송됐다.

작년 10월 기소된 조 회장은 현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재판 절차를 진행 중이다. 작년 11월과 올해 1월 2차례 공판준비기일이 진행됐고 오는 4월 8일 3번째 공판준비기일이 잡혀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