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11:34  |  산업일반

카카오톡, 알림음 새로워진다... '신규 알림음 26개 추가'

연인과는 '사랑해', 회사 단톡방은 '돈들어 오는 소리'... 채팅방별 위트있는 설정 가능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카카오가 이용자들의 카카오톡 대화에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5년만에 알림음을 리뉴얼한다고 12일 밝혔다.

center
사진=카카오
카카오톡 알림음은 메시지를 수신했을 때 이용자에게 알려주는 소리다. 카카오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이용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카톡', '카톡왔숑' 등 6개만 유지하고, 사용성이 떨어지는 알림음은 삭제한 뒤 신규 알림음 26개를 추가한다.

신규 알림음은 크게 보이스, 생활음, 알림음 3가지 카테고리로 분류된다. 대화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감정에 따라 알림음을 설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소리를 위트있게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보이스에는 기본 알림음인 '카톡'의 경쾌한 버전, 우울한 버전을 추가했고, 친구에게 심심할 때 자주 보내는 단어인 '뭐해뭐해', 썸남(녀)·전남친(여친)에게 많이 듣게 되는 '자니?' 등을 재치있게 표현한 11개의 알림음을 담았다.

생활음에는 기다림과 떨림을 담은 '두근두근' 심장소리, 시원한 직언을 하는 친구에게 쓰면 좋을 '사이다'소리와 더불어 '멍멍', '사이렌', '물내리는 소리' 등 15개가 포함됐다.

멜로디에는 '실로폰', '휘파람', '국악' 등의 버전으로 카카오톡 알림음을 연주한 6개가 제공된다.

추가된 알림음은 12일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진행되는 8.2.5버전부터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 설정>알림 메뉴에서 원하는 알림음을 선택하면 된다. 채팅방 우측 상단의 메뉴 버튼을 누른 후 설정 아이콘을 클릭하면 채팅방별 알림음도 별도로 설정 가능하다. 예를 들어, 연인과의 채팅방의 알림음은 '사랑해', 회사 단체 채팅방의 알림음은 '돈 들어 오는 소리' 등으로 설정할 수 있다.

카카오는 향후 플러스친구·알림톡에 특화된 알림음도 추가로 개발하고, 보이스톡과 페이스톡 수·발신시 제공되는 연결음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대화 상대에 따라 채팅방 배경화면을 다르게 설정하는 패턴을 보인다는 점에 착안, 알림음도 대화 상대에 따라 설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알림음을 넣어 리뉴얼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이용자들이 카카오톡 메시지 수신할 때 마다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카카오톡 알림톡을 통해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카카오톡을 언급한 음성을 발췌해 알림음으로 추가했고, 2013년에는 이용자 대상으로 알림음 콘테스트를 진행했다. 이외에도 2014년 알림음 소리만 듣고도 보낸 사람을 확인할 수 있도록 채팅방별 알림음 설정 기능을 도입했고, 2015년과 2016년 설날에 이벤트로 '떡국' 알림음을 선보인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