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6 09:53  |  TECH

카카오, '스마트팜'으로 국내 자생식물 자원화 돕는다

이용 가치 높은 자생식물을 탐색하고 스마트팜으로 대량 증식 연구해 상품 개발 추진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카카오가 IT기술을 농업에 접목한 '스마트팜'을 활용해 국내 자생식물의 자원화를 지원한다.

center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26일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 한국콜마, 만나CEA와 자생식물 자원화와 상호 발전을 위한 4자 업무협약을 맺고 체계적인 협업을 통해 나고야 의정서에 대처할 수 있는 국내 사례를 발굴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카카오는 만나CEA와 함께 제주도에서 운영 중인 첨단 스마트팜 플랫폼을 활용해 자생식물의 자원화 연구·지원과 위탁 생산을 맡는다.

만나CEA는 수경 재배 방식과 ICT 기술을 접목한 농장 자동화 기술을 보유한 농업 스타트업이다. 카카오는 지난 2016년 10월 만나CEA에 투자하고 제주 본사에 환경친화적 스마트팜 실증 연구시설을 구축, 바이오·뷰티 산업 파트너들과 함께 생물 자원에 대한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약,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등 바이오 산업 소재로 이용 가치가 높은 자생식물을 탐색하고 대량 증식 연구 기반을 마련하며, 한국콜마는 생물산업 소재 성분 연구와 상품 개발을 담당한다.

최근 국내 바이오 산업계는 전 세계의 생물 다양성을 보전하고 지속가능한 이용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따라,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던 원료를 대체할 수 있는 국산 소재 발굴과 연구개발을 확대하는 등 자생식물의 자원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에 따라 각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스마트팜에서 국내 자생식물에 대한 생육 데이터를 수집하고, 장기적으로는 우수한 국내 자생식물을 활용한 국산 바이오 소재 발굴과 상품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창현 카카오 스마트팜TF장은 "다자간 업무협약을 통해 나고야의정서에 대처할 자생식물 자원화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카카오는 자생식물의 보존과 지속 가능한 이용을 위해 만나CEA와 함께 첨단 스마트팜 플랫폼을 활용한 실증 연구를 진행하는 한편, 국내 바이오·뷰티산업과 연계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