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6 14:18  |  금융·증권

금감원, 올해 '공매도‧허위공시' 관련 불공정거래 행위 집중 조사

상장회사 관계자 미공개정보 이용 의심 사례도 지속 조사 추진

center
26일 금감원을 올해 허위공시 및 공매도 관련 불공정행위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금융감독원이 올해 허위공시 또는 공매도와 관련된 불공정거래 행위를 집중조사할 방침이다.

26일 금감원은 "2019년에는 무자본 M&A 등 허위공시와 공매도를 이용한 불공정거래, 외국인의 시장규율 위반행위에 대한 조사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무자본 M&A‧해외투자‧신사업 진출 등 허위공시와 관련된 불공정거래에 대해 조사역량 집중하기로 했다.

또 외국인을 대상으로 이상매매 동향 분석 등을 실시한 뒤 고빈도 매매(HFT) 등 불공정거래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를 집중 모니터링한다.

공매도를 이용한 불공정거래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차입공매도 급증 종목 등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해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발견되면 기획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정보비대칭을 이용한 한계기업 대주주의 손실 회피 행위 등 상장회사 관련자의 미공개정보 이용으로 의심되는 사례도 지속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로 의심되는 사례 총 151건을 조사했다. 이중 89건은 검찰에 고발‧통보 조치했고 23건은 행정조치를 부과했다,

이 가운데 미공개정보 이용 행위는 총 36건(23.8%)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허위공시 등을 이용한 부정거래 27건, 보고의무위반 23건, 시세조종 18건, 보고의무위반 23건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금감원은 작년 사회적 관심사항인 가상통화·지방선거 테마주‧보물선 관련주 등과 관련해 투자자 경보를 신속하게 발표한 후 지체 없이 기획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분석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