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7 15:56  |  법원·검찰

경찰, '골프장 상품권 비리' 태광그룹 임직원 4명 검찰 송치

이호진 전 회장 소유 골프장 상품권 회삿돈으로 구매 후 다시 해당 골프장에 무상 제공

center
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소유 골프장 상품권을 회삿돈으로 구매한 뒤 이를 다시 해당 골프장에 무상으로 넘긴 태광그룹 임직원 4명을 검찰 송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공판에 출석 중인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계열사 여러 곳의 자금과 명의로 사들인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소유 골프장 상품권을 다시 해당 골프장에 무상으로 넘긴 태광그룹 임직원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 등 태광그룹 임직원 4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계열사들 업무추진비로 구매한 강원도 춘천 소재 골프장 휘슬링락CC 상품권 19억여원 어치(약 1천100장)를 업무 용도로 사용하겠다고 하곤 이를 다시 휘슬링락CC에 무상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휘슬링락CC는 이 전 회장이 소유하고 있었으며 김씨 등이 무상으로 넘긴 상품권은 휘슬링락CC에서 4명이 골프 및 식사 등을 이용 가능한 것으로 장당가격은 170만원이다.

이외에 경찰은 그룹 계열 A골프장 대표 윤모씨도 검찰에 송치했다. 윤씨는 지난 2012년 3월부터 5년여 간 휘슬링락CC 회원 4명에게 본인이 운영하는 골프장을 무료로 이용하도록 해 회사에 50억원 가량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4백억원대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재구속 수감된 이 전 회장은 현재 대법원 판결을 대기하고 있는 상태다.

구속된 뒤 간암 등 병환을 이유로 보석결정을 받아 7년 넘게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았던 이 전 회장은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는 모습이 공개돼 '황제보석'이라는 비판을 받아 작년말 보석이 취소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