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7 17:45  |  시사종합

전북경찰, 마약범죄 단속 돌입...제보와 신고 당부

center
사진=전북도지방경찰청 전경(뉴시스)
[웹데일리=김민정 기자]
전북경찰이 대대적인 마약 범죄 단속에 들어간다.

전북경찰청은 7일,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이를 근절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부서 간 유기적인 협업체제 구축을 통해 마약류 범죄를 강력히 단속하고자 2부장을 중심으로 마약수사대와 광역수사대, 과학수사대, 강력계, 112상황실, 생활안전계 등 12개 부서가 참여하는 합동 추진단을 구성, 운영한다.

이들은 오는 5월 24일까지 3개월 간 마약류 유통사범, 외사안전구역 내 마약류 밀반입사범, 약물 피해 의심 성폭력사범, 불법 촬영물 유통사범 등에 대해 집중 단속을 할 계획이다.

또 생활질서·형사·여성청소년과 경찰은 마약류 범죄 예방 및 선량한 풍속 확립을 위해 클럽 등 대형 유흥주점을 일제 점검한다.

약물 범죄 관련 112 신고는 '코드1' 이상으로, 약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코드0'으로 신고 코드를 격상해 신고 초기부터 총력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 경찰관과 유흥업소 간 유착을 예방하기 위해 관련 첩보 수집도 강화할 방침이다.

강황수 전북경찰청 2부장은 "마약 밀반입과 유통·투약은 물론이고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 불법 촬영물 등도 집중적으로 단속 계획"이라며 "마약류 범죄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제보와 신고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