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18:09  |  웹콘텐츠

[카드뉴스] '크아'부터 '바람의 나라'까지... 넥슨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신작 모음

[웹데일리=이진수 기자]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넥슨이 올해 상반기에만 모바일 게임 14개를 선보일 계획이다. 3월 14일까지 게임을 5개나 출시했다. 나머지 9개 중에 글로벌 서비스를 위해 다시 출시하는 작품이 3개, 국내에서 새롭게 만날 수 있는 작품은 6개다. ‘크레이지 아케이드’부터 ‘바람의 나라’까지, 상반기 넥슨 모바일 게임 신작들을 만나보자.

◇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추억의 게임 ‘크아’가 3D로 출시된다. '배틀 로얄'등 4개 모드도 추가됐고, 에너지파 같은 '슈퍼 스킬'도 생겼다. 원작의 명성을 넘을지 기대되는 게임이다.

◇ 트라하

300만 명이 사전예약한 MMORPG, '트라하'. 그래픽이 실사 수준이라 주목받고 있다. 특이하게, 무기에 따라 직업이 바뀐다. 상황에 맞게 직업을 바꿔가며 성장할 수 있다.

◇ 고질라 디펜스 포스

일본 게임 '고질라' IP를 활용한 게임. 도시에 나타나는 괴수들을 막는다는 내용이다. 가만히 둬도 성장하는 방치형 클리커 장르다.

◇ 마기아: 카르마 사가

타격감 좋은 횡 스크롤 액션 게임이다. 그래픽이 깔끔하고, 조작도 쉽다. 3대 3 전투인 ‘이계 쟁탈전’을 준비 중이라고 한다.

◇ 시노앨리스

'고질라'와 마찬가지로 일본 IP 게임이다. 일본에서 매출 1위도 기록했을 만큼 인기 있다. 완성도 높은 스토리와 어두운 분위기가 매력이다. 장르는 '다크 판타지 RPG'.

◇ 바람의 나라: 연

'아재'들의 고전 RPG '바람의 나라'가 돌아온다. 10년도 더 지난 그때 감성을 살렸다는 평이 많다. 많은 유저들이 기대하고 있는 작품이다.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