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18:13  |  웹콘텐츠

[카드뉴스] "다운로드 필요 없다" 구글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태디아'

[웹데일리=이진수 기자]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구글이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태디아(Stadia)'를 선보였다.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란 마치 '넷플릭스'처럼 언제, 어디서나, 바로 게임에 접속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기존에 게임을 실행하는 방식과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방식을 비교하면 이해하기 쉽다. 기존 방식에선 컴퓨터가 많은 일은 한다. 반면에,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컴퓨터는 딱 한 가지만 한다. 서버가 전송한 화면을 보여주는 것. 대신 서버가 모든 일을 한다. 마우스 클릭, 키보드 입력 하나하나 정보를 다 관리하고, 처리한다.

기기가 용량이 없어도, 사양이 낮아도 상관없다. 게임을 기기에다 설치할 필요가 없고, 화면만 보여줄 수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다른 기기로 바꿔도 이어서 할 수 있다. 유튜브 영상이나 넷플릭스를 컴퓨터로 보다 휴대폰으로 보듯 말이다.

획기적으로 보이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다. 모든 정보가 서버를 통하다 보니 반응 속도가 느리다는 것. 그리고, 이용자들이 '스태디아'로 몰려들게 많은 게임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반응 속도가 느리면, 게임의 재미는 뚝 떨어진다. 특히 FPS, 리듬 게임, 격투 게임에는 치명적이다. 구글은 보완책으로 자체 컨트롤러를 내놨다. 와이파이로 서버에 직접 접속하는 컨트롤러다. 다른 기기를 거치지 않으니 속도가 빨라지는 것이다. 곧 다가올 5G 시대에 반응 속도 문제는 쉽게 개선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현재 스태디아로 할 수 있는 게임은 '어쌔신 크리드', '둠' 정도만 공개됐다. 여름에 게임 명단을 더 발표할 예정이다. '스태디아' 서비스는 올해 안에 유럽, 북미를 대상으로 시작한다. 아시아 서비스 일정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구글 플레이, 유튜브를 가진 구글이 '스태디아'를 어떻게 활용할지, 큰 성공을 거둘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