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4 11:49  |  패션·디자인

반스, 전설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보위' 발자취 기념하는 한정판 컬렉션 출시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오리지널 액션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반스(Vans)에서 전설적인 뮤지션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의 발자취를 기념하는 풋웨어&어패럴 컬렉션을 오는 5일 출시한다.

이번 컬렉션은 데이비드 보위의 아이코닉한 아트워크와 특유의 컬러풀한 패션 감각에서 영감을 받았다. 반스는 데이비드 보위 즉 '지구로 떨어진 사나이(The man who fell to earth)'와의 연관성을 새롭게 재해석해 기념한다.

영원불멸의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데이비드 보위는 독특한 사운드와 감각적인 비주얼로 사회 여러 분야에 많은 영향을 줬고, 혁신과 재발견이라는 발자취를 남겼다. 반스는 1969년 발매된 앨범 '스페이스 오디티(Space Oddity)'부터 2016년 발매된 그의 마지막 앨범 '블랙스타(Blackstar)'까지 데이비드 보위가 선보인 아이코닉한 이미지에 주목했다.

center
사진=반스
이번 컬렉션은 다섯 가지 스타일로 구성된 어패럴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알라딘 세인(Aladdin Sane)', '지기 스타더스트(Ziggy Stardust)'의 앨범 커버와 함께 '시리어스 문라이트(Serious Moonlight)' 투어에서의 주목할 만한 순간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center
사진=반스
풋웨어 컬렉션은 데이비드 보위의 1969년 첫 번째 히트 싱글 '스페이스 오디티(Space Oddity)'를 헌정하는 '클래식 에라(Classic Era)' 실루엣으로 시작된다. 스페이스 오디티 앨범 커버와 마찬가지로 서로 다른 명도를 가진 블루와 그린 컬러 원형 패턴이 프린트됐다. 블랙 컬러의 아웃솔에는 앨범의 타이틀을 새겼다.

'슬립-온 47 V(Slip-On 47 V)' 어퍼에 적용된 퍼지 체커보드 패턴은 앨범 '헝키 도리(Hunky Dory)'의 아트워크에서 데이비드 보위가 착용했던 코트를 연상시킨다. 옐로 컬러의 스웨이드 스트랩으로 포인트를 줬고, 데이비드 보위의 이름을 자수로 새겨 놓았다.

'스케이트-하이 플랫폼 2.0(Sk8-Hi Platform 2.0)'은 데이비드 보위의 글램 록(Glam Rock) 앨범 '지기 스타더스트(Ziggy Stardust)'를 기념한다. 레드 컬러의 에나멜 가죽으로 어퍼가 구성됐고, 위에 데이비드 보위의 이름을 양각으로 새겼다. 플랫폼 아웃솔에는 블랙 컬러가 적용됐고, 데이비드 보위의 다양성을 나타내는 캐릭터에서 영감을 받아 남성과 여성 모두를 고려한 사이즈로 출시된다.

'올드스쿨(Old Skool)'에는 '알라딘 세인(Aladdin Sane)' 앨범을 재해석했다. 어퍼에는 펄 광택이 돋보이는 레더 소재로 적용됐고, 여기에 레드와 블루 컬러가 더해진 아이코닉한 번개 심벌을 프린트했다.

'스케이트-하이(Sk8-Hi)'에는 데이비드 보위와 반스를 대표하는 요소가 믹스 매치 돼 있다. 체커보드 패턴과 함께 데이비드 보위의 이름과 번개 모양 아트워크를 함께 자수 처리해 컬렉션이 갖는 의미를 더했다.

'클래식 슬립-온(Classic Slip-On)'에는 데이비드 보위의 마지막 앨범 '블랙스타(Blackstar)'에 대한 헌정의 의미가 담겼다. 어퍼에 캔버스와 스웨이드 재질이 사용됐고, 그 위에 바이닐 소재로 아이코닉한 별 모양 패턴을 더해 포인트를 줬다. 블랙 컬러의 아웃솔에도 마찬가지로 데이비드 보위의 발자취를 기리는 의미로 은하수를 나타낸 그래픽을 프린트했다.

한편, 영원히 지지 않는 별, 데이비드 보위와의 협업 컬렉션은 오는 5일부터 반스 온라인 스토어와 일부 오프라인 스토어를 통해 한정 수량 판매 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