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8 11:53  |  패션·디자인

신세경·설리·한혜진, 발렌티노 '브이링백' 팝업 스토어 방문

center
사진=발렌티노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 하우스 발렌티노(VALENTINO)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1층 더 스테이지에 '브이링(VRING)백' 팝업 스토어를 오픈했다. 이를 기념해 배우 신세경, 설리, 모델 한혜진이 방문했다.

이날 신세경, 설리, 한혜진은 여유롭게 팝업스토어를 둘러보며 쇼핑에 나섰다. 또한 발렌티노의 브이링백에 관심을 가지며 직접 착용해보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엘파올로 피촐리가 2019 S/S 여성 패션쇼에서 첫선을 보인 메종 발렌티노의 브이링백은 동시대의 미학으로 다시 읽힌 클래식한 여성 백의 재해석을 보여준다. 브이링은 절묘한 형태와 컬러 팔레트에 대조되는 새롭고 대담한 V로고가 특징이다.

높은 퀄리티의 소재, 주목할 만한 디테일, 장인정신, 다양한 기능, 폭넓은 텍스쳐와 컬러는 발렌티노 가라바니 브이링 백에 모던, 헤리티지, 럭셔리 사이의 완벽한 균형을 선사한다.

한편, 발렌티노의 브이링 백을 만나 볼 수 있는 이번 팝업에서 발렌티노는 특별한 리자드 소재의 한정판 브이링 백을 판매할 예정이다. 팝업 스토어는 지난 5일 오프닝 이벤트를 시작으로 오는 14일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진행된다. 이후 19일부터는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center
사진=발렌티노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