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22:48  |  시사종합

KT새노조 "'KT채용비리' 관련 인사들 17일 청문회 증인에서 빠져"

KT새노조 이해관 대변인, '유시민의 알릴레오' 출연...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 채용 의혹도 제기

center
13 KT새노조 이해관 대변인은 KT 채용비리 관련 인사들이 17일 열릴 청문회 증인에서 제외됐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KT새노조가 KT 채용비리 관련 인사들이 오는 17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인 KT 청문회 증인에서 제외됐다고 주장했다.

13일 KT새노조 이해관 대변인은 이날 유시민 작가가 운영하는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KT인사, 경영재무 담당자 등 관련자들이 이번 청문회에 증인으로 불려 나왔으면 채용비리 관련해 빼도 박도 못하고 예기를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문회가 아현국사로 국한하기로 되어 있는데 더불어민주당이 경영전반에 관해 질문을 하겠지만 이들이(KT측 증인) 답변을 제대로 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번 KT 청문회 증인으로 황창규 KT 회장과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사장)만 채택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최근 논란 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자녀 부정채용 의혹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2012년 대선 직후 권력 이동기에 MB(이명박 전 대통령) 낙하산 출신이던 이석채 당시 회장에 대한 공세가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 의원을 바람막이로 활용하기 위해 김 의원 딸을 무리하게 채용하다가 이 지경이 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의 KT재직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법무직은 굉장히 전문성이 요구하는 곳이고 KT법무직은 변호사만 수십명이 있는데 법대를 나왔다는 이유로 법무팀을 가는 것은 전 못 봤다. 더구나 마케팅으로 들어왔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이 KT 법무팀에 근무하던 해도 김 의원 딸이 채용된 때와 같은 2012년이다. 이때 정권은 바뀌었고 국회의원들은 회장이 국정감사에 나오라고 하는 때라 참 의미심장하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