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4 19:06  |  뉴스

10대그룹 등기임원 평균연봉 11억4400만원…일반 직원의 13.6배

상장사 중 삼성전자 52배 최다 격차…농협 일반직원 평균연봉 1위

center
대기업들이 모여있는 서울 광화문 일대.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10대그룹 등기임원의 평균 연봉이 일반 직원의 13.6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94개 상장사의 2018 회계연도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보수·급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을 제외한 등기임원 301명의 평균 연봉은 11억4400만원에 달했다.

이번에 처음으로 보수를 공개한 미등기 임원 4676명의 연봉은 평균 4억1200만원으로 집계됐다. 미등기 임원을 제외한 부장급 이하 일반 직원 62만9926명의 연봉은 평균 8400만원이었다. 결국 등기임원의 연봉은 일반 직원의 13.6배, 미등기 임원의 2.8배에 각각 달했다. 또 미등기 임원의 연봉은 평직원의 4.8배 수준이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 등기임원과 일반 직원의 연봉이 각각 21억4400만원과 9800만원으로 등기임원이 일반 직원의 21.9배를 받았다. 삼성그룹 등기임원과 일반 직원의 연봉 격차는 10대 그룹 중 가장 컸다.

LG그룹이 17.3배로 등기임원과 일반 직원 간 연봉 격차가 두 번째로 컸다. GS가 17.2배로 뒤를 이었으며 현대차(16.4배)와 롯데(14.3배), 현대중공업(12.8배), SK(9.9배), 포스코(8.4배), 한화(6.6배), 농협(2.3배) 그룹 등의 순이다.

상장사별로는 삼성전자의 등기임원(57억 5800만원)이 일반 직원(1억 900만원)의 52.6배를 받아 등기임원과 일반 직원 간 연봉 격차가 가장 컸다. 삼성바이오로직스(42.3배), LG(39.7배), SK네트웍스(39배), SK(38.9배), 호텔신라(37.4배), 삼성생명(35.3배), 삼성증권(35.2배), 현대차(32.8배), 현대제철(32배) 등도 격차가 30배를 넘었다.

그룹별 등기임원의 평균 연봉을 보면 삼성이 21억4400만원으로 가장 많고 현대차(14억4800만원)와 LG(13억6900만원)도 10억원을 넘었다. 이어 SK(9억1700만원), 현대중공업(8억6300만원), GS(7억8900만원), 포스코(7억4800만원), 롯데(6억6800만원), 한화(5억600만원), 농협(2억4200만원) 순이다.

그러나 일반 직원의 평균 연봉은 농협이 1억700만원으로 10대 그룹 중 유일하게 1억원을 넘기면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삼성(9800만원), SK(9300만원), 포스코(8900만원), 현대차(8800만원), LG(7900만원), 한화(7700만원), 현대중공업(6800만원), 롯데(4700만원), GS(4600만원) 순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