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09:27  |  웹툰·만화

레진엔터테인먼트, 투자제작사 레진스튜디오 최대주주 등극

[웹데일리=김찬영 기자]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가 투자제작사 레진스튜디오와 전략적으로 손을 잡았다.

center
변승민 레진스튜디오 대표, 사진=레진엔터테인먼트
레진엔터테인먼트는 15일 “전략적 투자를 통해 레진스튜디오의 지분을 취득, 최대주주가 됐다”고 밝혔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레진코믹스 플랫폼을 통해 유료 웹툰 시장을 개척하며 국내 웹툰 업계에 새바람을 일으켰다. 2015년부터는 일본과 미국 시장에도 진출했다. 2017년 해외시장 진출 2년 만에 업계 최초 한국 웹툰 수출로 해외결제액 100억원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미국 진출 3년 만에 단독 매출 100억원을 넘겼다.

2018년 레진코믹스 전체 해외 매출액은 149억원으로 전년(98억원) 대비 52%, 이중 미국 시장 단독매출은 105억원으로 전년(63억원) 대비 65% 성장했다.

레진스튜디오는 투자배급사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와 'NEW'에서 '마녀', '밀정', '신세계', '7번방의 선물'등 한국영화투자를 담당했던 변승민 대표가 설립했다. 국내와 해외 투자배급사의 시스템을 모두 경험했던 만큼 변 대표가 이끄는 레진스튜디오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을 겨냥한 웹툰 IP 기반의 영상 콘텐츠와 다양한 오리지널 작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와 레진스튜디오는 웹툰-영상 협업으로 원작에 대한 새로운 조명과 이용자 저변 확대 등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