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14:50  |  부동산

전국 새 아파트 전세가율 65%…"물량 증가·대출규제 영향"

서울 전세가율 71%로 면적별 편차 커…경기·인천 전세가율 60%대

center
7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서 바라본 서울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입주 물량 증가와 대출 규제로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새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2017년 71%에서 올해 65%로 낮아졌다.

22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7년 71%에서 2019년 65%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입주물량이 증가해 전세공급이 증가한 데다 대출규제 강화로 잔금을 마련하지 못하는 임대인들이 전셋집을 싸게 내놓으며 전세가율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의 전세가율은 71%로 나타났지만 주택 면적별로 편차가 컸다.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 전세가율은 79%였지만, 전용 60㎡∼85㎡ 이하 중형 아파트는 55%에 불과했다. 최근 전용 60∼85㎡ 주택형의 공급물량이 늘어난 데다, 대출 규제 강화로 잔금 마련이 어려워지자 중형 아파트 소유자들이 소형 아파트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전세 계약을 체결한 데 따른 것이다.

경기 지역의 전세가율(64%)은 면적에 관계없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전용면적 60㎡ 이하와 60㎡∼85㎡ 주택형이 각각 65% 수준을 보였고, 전용면적 85㎡ 초과 주택형은 58%를 기록했다.

인천은 2017년 83%였던 새아파트 전세가율이 2019년 60%까지 떨어졌다. 인천 경제자유구역인 송도, 청라, 영종 일대 새아파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전셋값이 낮아져서다. 매매가격 상승이 컸던 광주는 2019년 새아파트 전세가율이 66%를 나타내며 2017년(82%)과 비교해 16%나 전세가율이 낮아졌다.

직방은 입주물량이 계속 늘고 전세공급도 이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전세시장이 하향 안정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잔금 마련 압박을 받는 새 아파트는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내놓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전세가율 하락은 당분간 불가피해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