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10:00  |  패션·디자인

팀버랜드, 황사 근원지 중국 '호킨 사막'서 나무 심기 봉사 성료

center
사진=팀버랜드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팀버랜드(Timberland)가 지난 22일 지구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올해도 호킨 사막을 찾았다.

중국 북부 내몽골 자치구에 위치한 호킨 사막은 과거에는 푸른 녹지로 가득했으나 과도한 방목과 재배로 점차 사막화가 진행된 곳이다. 동북아시아에 황사를 일으키는 근원지 중 하나다.

팀버랜드는 일본의 비영리 환경단체인 '그린 네트워크'와 함께 2001년부터 약 19년 간 호킨 사막에 나무를 심는 호킨 숲 재건 사업을 진행해왔다. 그동안 호킨 사막에 약 260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으며, 지역 주민들에게 나무를 관리하는 법과 농업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경제적으로도 스스로 발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올해도 팀버랜드 직원들은 호킨 사막을 찾았다. 특히 팀버랜드 아시아 직원 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비롯한 중국, 대만, 싱가폴, 말레이시아의 소비자, 미디어, 협력업체, 인플루언서 등 약 14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의미 있는 활동을 수행했다.

올해 나무 심기는 지구의 날인 4월 22일과 23일 양일간 진행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팀버랜드와 그린 네트워크는 척박한 호킨 사막에 약 650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심었고, 약 5천 400㎡의 소나무와 1만 880㎡의 포플러 부지의 나뭇가지를 다듬었다.

center
사진=팀버랜드
팀버랜드 코리아는 지난 3월 소비자 이벤트로 선발된 소비자 대표와 팀버랜드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맨오브팀버랜드 멤버가 함께 이 사업에 동참했다.

한국 소비자 대표는 "살면서 절대 못 잊을 경험을 했던 것 같다. 눈 앞에 펼쳐진 호킨 사막의 모습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심각했다"며, "그래도 팀버랜드와 그린 네트워크의 오랜 노력으로 만들어진 녹지를 보며 많은 영감을 받았다. 이 활동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활동으로 내가 지구를 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해서 더 깊게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고, 한국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볼 생각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팀버랜드 관계자는 "팀버랜드의 궁극적인 목표는 '밖으로 나가, 함께 일하고, 더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며 그 도구가 된다'이다"며, "이 프로젝트는 팀버랜드의 목표 그 자체다. 지구를 위한 마음으로 힘을 합쳐 일하니 순식간에 650그루를 심고 목표한 가지치기를 수월하게 달성하는 모습을 보면서 모두가 함께 한다면 정말 더 좋은 세상, 더 좋은 지구를 만날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팀버랜드는 2020년까지 전 세계에 1천만 그루의 나무를 심겠다는 약속을 지난 2018년 이미 달성했다. 하지만 목표 달성에 그치지 않고 또 다른 새로운 목표를 설정해 지구를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정진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