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14:26  |  TECH

'LG V50' 출시 첫 날부터 0원…방통위, 이통3사 경고

불법보조금 기승에 'LG V50' 공짜폰 대란…방통위, 이통3사 임원 소집

center
LG전자의 V50 씽큐가 출시된 지 이튿날인 12일 서울 시내 휴대폰 대리점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이동통신 3사간 5G(5세대 이동통신) 가입자 유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스마트폰 불법보조금 점검에 나선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방통위는 이날 오후 이동통신 3사 임원을 소집해 보조금 관련 현황 보고를 받는다. 방통위는 통신 3사 관계자들에게 불법 보조금 등 시장 과열 현상에 대해 경고하고 시장 안정화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주말 LG전자의 5G 신제품 ‘V50 씽큐’가 공짜폰으로 풀렸다는 소식마저 나오는 등 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이며 불법보조금이 판을 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지난 주말 스마트폰 집단상가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살포된 정황이 포착됐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V50 씽큐를 '공짜폰'으로 샀다거나, 번호이동으로 10만원을 받았다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0일 오전부터 일선 유통망에 평균 80만원~90만원, 최대 100만원의 판매 리베이트를 지급했다. 유통점에서는 리베이트를 공시지원금 외 불법 보조금을 웃돈으로 활용해 V50(출고가 119만9000원) 을 첫 날부터 사실상 공짜에 판매했다. 이통사들이 홈페이지에 고시한 공시지원금과 추가 지원금 15%를 더한 금액 외에 더 많은 지원금을 지급하는 경우는 모두 불법보조금으로 볼 수 있다.

통신 3사 중 SK텔레콤의 5G 가입자 수가 17만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KT가 14만 명, LG유플러스가 12만 명 순으로 파악된다. 지난달 30일 KT가 통신 3사 중 가장 먼저 가입자 10만명을 넘어서며 선두를 달렸지만 이달 들어 SK텔레콤이 1위로 치고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방통위 관계자는 "불법정황이 파악된다면 행정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