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17:21  |  기업

한전, 올 1분기 영업손실 6299억원 기록...전기요금 인상 가능성↑

산업부 "전기요금 인상 검토하고 있지 않아"...당기순손실도 전년 동기 대비 203.9% 폭증

center
14일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1분기 약 629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한국전력공사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규모인 약 6300억원 가량의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14일 한전은 연결기준 올 1분기 영업손실액이 6299억80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간 영업손실액 1276억1300만원 보다 393.6%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15조248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조7060억원에 비해 약 2.9%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을 7611억5600만원으로 전년 동기간에 비해 203.9% 폭증했다.

한전의 별도기준 매출액은 15조1177억원으로 당기순손실은 1조649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2조4114억원이 발생했다

실적부진에 대해 한전은 "전기 판매량 감소에 따른 전기판매 수익 감소와 국제연료가격이 상승해 민간으로부터의 전력구입비용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원자력발전 이용 감소로 한전의 적자 폭이 확대됐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한전은 "올해 1분기 원전 이용률은 75.8%로 전년 동기 보다 오히려 20.9%p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전이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영업손실액을 기록하자 일각에서는 한전이 올해 하반기부터 전기요금을 인상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요금 인상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