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17:45  |  일반

9월부터 경기 버스요금 200원 인상…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직행좌석버스 400원 인상…이재명 "도민들께 죄송"

center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와 버스관련 협의를 한 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오후 버스파업 사태 해결 방안과 관련해 국회에서 만나 200원 버스요금 인상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또 광역급행버스(M버스)와 일반광역버스를 준공영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버스 파업 관련 대책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김 장관에 따르면 경기도는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직행좌석버스 요금은 400원 가량 인상키로 했다. 대신 정부는 경기도의 광역버스 업무를 국가사무로 이관해 오기로 결정했다.

이 지사는 "지금 현재 상태로 계속될 경우 대규모 감차운행이 예상되고 이로 인해 도민의 교통 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 높다"며 "불가피하게 버스요금 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 도민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에서도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주셔서 광역버스 문제의 해답을 내려주셨기 때문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당에서도 어려운 정부 입장을 고려해 가능한 최선의 대안을 보여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경기도지사가 말씀하셨듯이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정도 인상하는 문제를 말씀해주셨다. 충남, 세종, 경남 등에서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에 추진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정부 지원책과 관련해 “광역 지자체를 넘나드는 광역버스, 우리가 말하는 ‘빨간버스’는 국가사업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현재 M버스라고 불리는 광역직행버스까지 포함해 2가지 광역버스에 대해 준공영제를 추진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오는 9월부터 일반 시내버스 요금을 현행 1250원에서 1450원으로 200원, 직행좌석버스(광역버스) 요금을 2400원에서 2800원으로 400원 각각 인상키로 했다. 앞서 버스업계는 주 52시간제 근로시간 단축 시행을 앞두고 추가 채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 등을 이유로 300∼400원 인상을 요구해왔다.

경기도 관계자는 “200원, 400원 요금을 인상하면 버스업체의 인건비 부담 상승에 따른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본다”며 “9월쯤 인상요금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