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15:33  |  금융·증권

케이뱅크, 15일 이사회 열어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보통주 지분율 유지...전환신주 823만5000주 발행

center
케이뱅크가 15일 이사회를 열고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하기 위해 전환신주 823만5000주 발행을 결의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하기로 결정했다. 케이뱅크는 이를 위해 15일 이사회를 열고 전환신주 823만5000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보통주 지분율을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를 발행하는 형태로 진행되며 주요 주주인 KT·우리은행·NH투자증권이 참여한다. 이번 유상증자로 인해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4775억원에서 5187억원으로 늘어나며 주금납입일은 오는 6월 20일이다.

케이뱅크는 당초 KT의 지분 확대를 위해 대규모 증자를 추진하려 했다. 지난 4월말 공정거래위원회는 공공분야 전용회선 사업에 대해 입찰 답합을 벌인 것으로 드러난 KT 등 이통 3사와 세종텔레콤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133억2천700만원을 부과했다. 이와함께 KT는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인해 금융위원회가 KT의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하자 케이뱅크는 대규모 증자 계획을 중단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 구축을 위해 신규 주주사를 영입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