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17:19  |  사건사고

한화토탈 서산 공장서 유증기 대량 유출…직원 6명 부상

스틸렌모너모 공정 탱크서 유층기 분출…서산시 "외출 자제"

center
한화토탈 서산시 대산공장에서 유증기가 유출돼 소방당국이 탱크에 물을 뿌려 식히고 있다. 사진=민주노총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충청남도 서산에 위치한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가 대량으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제조탱크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6명이 유증기를 흡입,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1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7분경부터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모노머 공정 대형 탱크에서 유증기가 분출됐다. 이번 사고로 한화토탈 직원 1명과 협력사 직원 5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한화토탈 자체 대응팀이 탱크에 물을 뿌리며 온도를 낮췄고, 충남 소방본부는 인근 군부대에도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사고는 옥외탱크 온도가 상승하며 내부에 있던 기름 찌꺼기가 외부 공기 중으로 빠져나오면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악취가 사방에 진동했고, 서산시는 인근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로켓추진체 등을 생산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선 지난 2월 폭발사고로 직원 3명이 숨졌다. 앞서 지난해 5월에도 로켓 추진체 관련 폭발사고로 직원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등 한화 대전공장에선 폭발사고가 잇따라 1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