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17:44  |  사건사고

이재웅 쏘카 대표 "죽음 이용 말라"…택시업계 비판

페이스북에 심경 토로…"수입 감소가 '타다' 때문인지 데이터와 근거 달라"

center
이재웅 쏘카 대표.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이재웅 쏘카 대표가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에 반대하며 분신해 숨진 택시기사 사건과 관련해 죽음을 애도하면서도 정치세력화에 나선 택시업계를 비판했다. 쏘카는 타다의 모회사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 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타다에 모든 책임을 돌리고 불안감을 조장하고 죽음까지 이르게 하는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저희 아버지뻘인 76세의 개인택시기사가 그런 결정을 하기까지 얼마나 두려움이 컸을까 생각하면 안타깝고 미안하기 그지 없다"면서도 "누가 근거없는 두려움을 그렇게 만들어냈고 어떤 실질적인 피해가 있었길래 목숨까지 내던졌을까 생각하면 답답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가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지만 죽음을 예고하고 부추기고 폭력을 조장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죽음을 중계하고 문제제기의 하나의 방식으로 인정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수입이 얼마나 줄어들었는지, 혹시 줄었다면 그것이 택시요금을 택시업계 요구대로 20% 인상한 것 때문인지, 불황 때문인지, 아니면 ‘타다’ 때문인지. 데이터와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했으면 좋겠다”며 “근거 없이 정치적 목적 때문에 타다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국 택시매출의 1%도 안되고 서울 택시 매출의 2%도 안돼서 결과적으로 하루 몇 천 원 수입이 줄어들게 했을 지도 모르는 타다에 모든 책임을 돌리고 불안감을 조장하고 죽음까지 이르게 하는 행위는 용서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택시업계와 대화를 지속하고 상생 대책을 뜻도 내비쳤다. 그는 “우리 플랫폼에 들어오는 것과 감차 말고 어떤 연착륙 방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있다면 우리도 도울 생각이 분명히 있다”며 “신산업으로 피해받는 산업을 구제하는 기본 역할은 정부에 있지만, 신산업 업계도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새벽 개인택시기사 안모씨(76)는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 인근 인도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안씨의 택시에는 '공유 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이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가 붙어 있었다. 이에 개인택시조합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9일까지 ‘타다’ 퇴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벌여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