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0 14:58  |  시사종합

박주민 의원 "김성태 의원 등 'KT 채용비리' 청탁자 즉각 소환해야"

오주헌 KT 새노조 위원장 "검찰, 수사범위도 황창규 회장 임기까지로 넓혀야"

center
20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가운데 단상)을 비롯한 시민단체 등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KT 채용비리에 연루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청탁자들을 즉각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KT새노조·시민단체 등이 'KT 채용비리'에 연루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유력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20일 박 의원과 KT새노조, 참여연대·청년참여연대, 청년유니온, 미래당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KT 채용비리 관련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고 있으나 채용 청탁자들에 대한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국민들이 답답해 한다"면서 "이 와중에 수사를 담당한 서울남부지검장 장인이 채용비리에 연루된 사실이 추가 확인되면서 '과연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는가' 하는 국민들의 의문도 점점 커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수사가 이뤄져야 하며 구직난으로 좌절감을 겪는 청년들에게 절망이 아닌 신뢰와 믿음을 줄 수 있는 사회가 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주헌 KT새노조 위원장은 "청탁을 받고 채용비리를 실행한 이석채 회장 등은 구속기소됐지만 청탁자는 아무도 기소되지 않았고 김성태 의원은 검찰 소환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검찰은 즉각 김 의원 등을 소환해 강도 높은 수사를 통해 채용비리를 근절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또한 그는 "검찰은 수사 주체도 서울중앙지검으로 변경하고 수사범위도 황창규 회장 임기까지로 확대해야 한다"고 전했다.

KT 채용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 2012년 부정채용 총 12건을 확인한 뒤 이석채 전 회장과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 등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0일 수사과정에서 남부지검장의 장인이 이 전 회장에게 처사촌의 채용을 청탁한 사실을 파악했다.

현재까지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김 의원을 비롯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사장 등에 대해서는 피의자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의 경우 지금까지 소환 조사도 진행되고 있지 않는 상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