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13:22  |  기업

삼성전자 "삼바 분식회계·콜옵션 관련 추측성 보도 자제해야"

23일 보도자료 통해 입장 공개...검증 없는 무리한 보도에 따른 회사·임직원·투자자·고객 피해 호소

center
23일 삼성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및 콜옵션 관련 사안에 대해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 요청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검찰이 수사 중인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콜옵션 관련 사안에 대해 "검증을 거치지 않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23일 삼성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일부 언론을 통해 무차별 보도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규명 초기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삼성전자측은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며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근 한 매체는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삭제한 컴퓨터 파일 목록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통화한 파일을 복원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를 근거로 이 부회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등의 이슈를 직접 챙겼던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22일 검찰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삼성전자 소속 부사장 2명을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